좀비 화재(기사 요약)

좀비 화재(기사 요약)

https://news.v.daum.net/v/20200913212522312

제목 : 북극권의 죽지 않는 ‘좀비 화재’..지구 숨통을 조여온다

출처 : 경향신문

요약 : 2012년 6월 항공기에서 툰드라를 바라보자 새하얀 연기가 솟아오른다. 연기는 상공 수백 미터까지 솟아오른다. 툰드라란 북극 근처에 위지한 초원을 말한다. 이 툰드라의 온도는 영하 30도 까지도 내려간다. 식생환경이 별로 좋지 않기 때문에 식물의 대부분은 이끼이고 큰 나무는 찾아 볼 수 도 없다. 무엇보다 북극 주변의 산불은 벼락 때문에 시작되는데도, 벼락 없이 불이 나서 크게 번지는 경우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이 정체불명의 화재에 대한 비밀이 풀렸다. 바로 나사의 지구관측위성이 포착한 시베리아의 열 감지 사진을 통해서이다. 산불이 없는 곳인데 땅에서 뜨거운 열원이 나타난 것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면적의 반을 태운 화재와 비교 해 보니 열을 내뿜는 지역과 완전히 일치했다. 이것뿐만이 아니라 이와 비슷한 현상이 잇달아 일어났다. 과학계에서는 이 연구를 토대로 좀비화재라는 새 개념을 제시했다. 좀비처럼 불이 꺼져도 땅속에 숨어 살아 남아 있다가 다시 등장하는 것이다. 그 이유는 북극 근처 땅을 이루는 토탄 때문이다. 석탄의 한 종류이기 때문에 다시 불이 붙을 수 있는 것이다.

한 줄 요약 : 북극 지대 주변의 난 불이 꺼지지 않고 땅속에 살아남아 있다가 다시 불이 붙는 좀비화재가 일어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