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대란(기사 요약)

쓰레기 대란(기사 요약)

https://news.v.daum.net/v/20200914144014114

제목 : “플라스틱 수거 월1000만원 손해..이미 대란 시작됐다”

출처 : 머니투데이

요약 : 코로나19의 확산과 언택트 소비의 확대로 폐기물이 쏟아지면서 쓰레기 대란이 발생했다. 거기에 유가 하락에 따른 폐기물 재활용의 수요 감소까지 겹처 더 심해졌다. 폐기물 및 재활용 업체들은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고 하소연한다. 그러나 이들이 손을 놓으면 동내의 쓰레기는 쌓일 수밖에 없다. 코로나19는 한국을 배달중독 사회로 만들었다. 커피 한 잔 마저도 배달시켜 먹는 풍경이 일상이 되었다. 한 재활용 수거업체 대표는 명절에 많이 나오는 포장재가 매일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어느 회사는 5만세대의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매달 플라스틱 250만 톤 비닐 90만 톤 량을 수거한다. 이는 코로나 사태 전보다 2배 늘어난 수치이다. 가정에서 배출된 3단계를 걸쳐 재가공 된다. 문제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이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하지 않고 플라스틱 원자재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제조사들이 플라스틱을 찾지 않게 된 것이다. 플라스틱의 사용량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수거해야 할 TM레기의 량은 늘어나는데 수거 할 수가 없어서 점점 쌓이고 있다.

한 줄 요약 : 코로나19로 인한 일회용품의 사용 및 배달을 시키는 일이 많아지면서 플라스틱 Tm레기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