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물(기사 요약)

지구의 물(기사 요약)

https://news.v.daum.net/v/20200828163810934

제목 : “지구 물은 원래부터 갖고있던 것”..혜성·소행성 전달설 뒤집어

출처 : 연합뉴스

요약 : 지구에 있는 물은 혜성이 소행성으로부터 온 것이 아니라 지구가 만들어질 때부터 있었다는 연구결과가 나타났다. 지구는 태양 주변의 먼지와 가스로 된 원시행성 원반에서 형성될 때는 온도가 너무 높아서 물이 존재 할 수 없었을 것으로 추정해 왔으며, 이를 근거로서 지구를 덮고 있는 70%의 물은 지구 형성 뒤 태양계에서 바깥에서 온 혜성이나 소행성으로부터 왔다고 추정되어왔다. 그라나 프랑스 연구진이 운석 분석을 통해서 지구 형성 물질이 충분한 물을 함유하고 있었다는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함으로서 지구 물의 기원을 둘러싼 논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미국과학진흥회와 워싱턴 대학 등에 따르면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과 암석학 및 지구화학 연구자들은 지구를 형성한 물질과 같은 물질인 완화휘석 콘드라이트를 분석하여 지구를 형성한 물질이 현재 바다의 물의 3배 이상을 공급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콘드라이트는 지구에 떨어진 운석들 중 2%밖에 안 되는 희귀 운석이지만 태양계 안쪽 물질로 만들어져서 지구를 형성한 물질과 같은 물질로 되어있다. 연구팀은 콘드라이트 운석 13개의 수소 함량과 그중 중수소의 비율을 분석해서 전에 추정한 값보다 훨씬 많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를 이용해서 지구를 형성했던 콘드라이트의 물질이 바다의 3배 이상의 물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냈다.

한 줄 요약 : 프랑스에서 지구의 물이 혜성이나 운석으로부터 온 것이 아니라 지구를 형성했던 콘드라이트에서 현재 바다의 3배 이상의 물을 생성한 것을 밝혀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