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쓰레기(기사 요약)

우주 쓰레기(기사 요약)

https://news.v.daum.net/v/20200530094604623

제목 : 별똥별인줄 알았더니..지구 위협하는 골칫덩어리

출처 : YTN

요약 : 호주 빅토리아 주의 하늘에 별동별이 등장했다. 그러나 그것은 지구로 러시아의 플레세츠크에서 발사했던 소유즈가 우주에서 다시 돌아오고 있는 것 이였다. 세계 각국이 우주 개발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로 인해 수많은 인공위성과 로켓의 잔해들이 지구 궤도를 떠돌고 있다. 이러한 우주 쓰레기의 대부분은 우주에서 지구로 떨어진다. 추락 할 때 일부는 불타서 없어지지만 일부는 지상에 낙하하여 새로운 위협으로써 자리 잡았다. 로켓은 발사 할 때 연료를 절감하기 위해서 지구 자접방향인 동쪽으로 발사한다. 러시아에서도 프레세츠크에서 로켓을 발사 할 때 동쪽으로 발사 한다. 이 경우 3단 로켓은 호주에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우주에서 지구로 떨어지는 것은 로켓만이 아니라 인공위성, 로켓 그리고 우주정거장 까지 다양하다. 미 항공우주국의 나사가 추정하는 우주 쓰레기의 수는 1억 2800만 개다. 이중 미 공군이 주목하고 있는 지름이 10cm이 넘는 물체도 2만 2300개나 된다. 우주 쓰레기는 초속 7.8km에서 10km까지 음속의 20~30배의 속도로 떠다니고 있다. 지름이 1cm밖에 되지 않는 물체라도 우주선과 충돌하면 수류탄과 같은 위력을 낸다. 이러한 우주 쓰레기를 제거하는 방법은 그물과 작살로 포획하거나 레이저로 파괴하는 방법이다. 우주 쓰레기가 지구로 떨어진다면 지구의 생명체도 커다란 위험을 입을 것이다.

한 줄 요약 : 로켓, 인공위성, 우주 정거장 등에서 온 우주 쓰레기가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